Focus

제2형 당뇨 치료 부작용 줄이는 한약물 및 천연물 확인

2021-03-17 연구/산학

한의과대학 학생들이 제2형 당뇨를 치료하는 데 효과를 보인 한약물을 확인하고, 치료 기전을 탐구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임수현(19학번)·노승진(16학번) 한의학과 학생, 김봉이 기초한의과학과 교수, 이진주(14학번) 한의학과 학생.

노승진·이진주·임수현 한의학과 학생, 최근 5년간 65건 연구서 당뇨 증상 완화하는 약재 정리
포도당 운반,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 조절, 지질 대사 등 세 가지 기전에서 보인 효과 확인

한의과대학 학부생이 또 한 번의 성취를 이뤘다. 김봉이 기초한의과학과 교수의 스터디에 참여한 학생들이 암 후유증 개선에 좋은 한약물(관련 기사: 한의대 본과 4학년 학생들, SCI(E)급 저널에 논문 게재해)과 단삼의 효능을 정리한 논문(관련 기사: 김봉이 교수 연구팀, '단삼'의 질환별 효능 확인해) 등을 발표한 가운데 이번에는 노승진(16학번)·이진주(14학번)·임수현(19학번) 한의학과 학생이 ‘제2형 당뇨’ 치료에 효과를 보인 한약물을 정리해 발표했다. 이 중 노승진, 이진주 학생이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대학혁신과제 중 ‘학부생 연구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기존 당뇨병 치료제는 위장장애와 심부전, 저혈당증, 췌장염 등의 부작용을 동반했다. 발병 후 평생을 따라다니는 당뇨의 특성상 약물의 부작용과 합병증 예방이 중요하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한방치료의 가능성이 제시돼 다양한 한약물이 연구돼왔다. 이진주 학생은 “한방치료가 강점을 나타낼 수 있는 분야를 고민하다가, 완치가 어려워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 제2형 당뇨의 한방치료 방법을 정리하게 됐다”고 연구 주제를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Plant Extracts for Type 2 Diabetes: From Traditional Medicine to Modern Drug Discovery’라는 논문으로 SCIE급 국제학술지인 <Antioxidatns>저널에 지난 1월 9일 게재됐다.

“교수 지도와 전공수업 덕에 방대한 연구 데이터 정리할 수 있었다”
학생들은 최근 5년간의 제2형 당뇨에 관한 연구 중 65건을 검토해, 당뇨 치료에 효능을 보인 한약물과 그 기전을 파악했다. 노승진 학생은 “연구의 양이 방대해서 방향을 잡기가 어려웠다”며 “제2형 당뇨가 발생하는 원인인 포도당 대사,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 콜레스테롤과 같은 지질 대사 등 크게 세 가지 기전을 토대로 연구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기전을 토대로 학생들은 세포실험, 동물실험, 임상시험 등의 세 가지 연구 유형에 따라 한약물을 분류하는 데 주력했다. 노승진 학생은 “개요를 짜는 데도 어려움이 있었지만, 교수님의 지도 덕분에 실험모델을 구분해서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그는 “<병리학> 강의에서 배운 생물학적 내용이 임상과 연결이 돼서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진주 학생은 “혈당이 중요한 지표이긴 하지만, 근본적인 원인을 조절하는 치료에 집중했다는 점에서 이번 논문이 의미가 깊다”고 전했다.

제2형 당뇨 증상 완화하는 한약물, 연구 대상의 유형에 따라 분류
우선 세포실험에서 학생들은 총 12개의 연구를 살펴보고 7개의 한약물이 포도당 수송과 대사를 제어하는 데 효과를 보였음을 확인했다. 특히 센나엽(Cassia angustifolia Vahl)과 로즈마리(Rosmarinus officinalis L.)가 포도당 수송체 타입4(GLUT4)를 증가시켰다. 황련(Coptis chinensis franch)과 황칠나무(Dendropanax morbifera)는 염증 제거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실험에서는 ‘SD rat’라는 실험 쥐를 활용한 19개 연구에서 두 번 이상 언급된 리치(Litchi chinensis, 무환자나무과의 상록수 과일나무)의 당뇨 합병증 조절 효능이 확인됐다. 또, 더덕(Codonopsis lanceolata)과 여주(Momordica charantia L.)는 당뇨가 발생하는 세 가지 원인 모두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외에도 학생들은 동물실험에서 보인 혈당 저하 등의 효과를 실험에 활용된 쥐의 종류별로 정리했다.

임상시험 연구에서는 2개의 한약물 효능이 확인됐다. 특히 호두나무잎(Juglans regia L.)의 알코올 추출물이 환자의 혈당 수치와 심혈관 위험 인자에 유의미한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녹차 추출물도 혈당을 조절하고 콜레스테롤과 같은 지질을 개선하는데 우수한 효과를 보였다. 이 같은 결과는 한약물이 당뇨병과 관련한 증상을 완화하고 제2형 당뇨병 치료에 효과를 줄 수 있음을 입증한다.

“당뇨를 조절하는 다양한 약재의 연구가 더 많이 진행됐으면”
학생들은 제2형 당뇨 치료 부작용을 줄이는 한약물을 확인해, 학부생으로 논문을 발표하는 성취를 얻었다. 이 같은 행보에는 경희대 한의과대학의 커리큘럼이 뒷받침됐다. 임수현 학생은 “예과 1학년 강의인 <한의정보학>에서 논문을 보는 방법을 배웠다”며 “기본 지침서 같은 이 수업이 제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말했다. 이진주 학생은 본과 3학년 때 경희의료원 한방병원에서 실습한 경험을 떠올렸다. 그는 “한방병원의 모든 과에서 실습을 했는데, 당시 당뇨 환자의 치료 실습에서 봤던 약물의 효능을 이번 연구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학생들은 제2형 당뇨의 한방치료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진주 학생은 “제2형 당뇨는 삶의 질을 떨어트리는 질환이기도 하다”라며 “약을 먹되, 부작용이 적은 한약으로 관리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노승진 학생은 “이번 당뇨 연구를 통해 한약물이 혈압과 정신적인 부분에도 좋다는 걸 알게 됐다”며 “이런 연구도 진행되면 흥미로운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글 손은주 eve@khu.ac.kr
사진 정병성 pr@khu.ac.kr

ⓒ 경희대학교 커뮤니케이션센터 communication@khu.ac.kr

  • 많이 본 기사

    • ‘경영X빅데이터·AI’ 융합...

      ‘경영X빅데이터·AI’ 융합학문 연구로 새로운...

      2021-04-07

      More
    • 열정으로 뭉친 학생들의 요식...

      열정으로 뭉친 학생들의 요식업 창업기

      2021-04-02

      More
  • 멀티미디어

    • 봄밤

      봄밤

      2021-04-08

      More
    • 2020학년도 학위수여식

      2020학년도 학위수여식

      2021-03-09

      More
  • 신간

    • 나는 이렇게 읽었다

      나는 이렇게 읽었다

      2021-03-26

      More

      각 분야 전문가가 말하는 영역별 책읽기 도서평론가 이권우, 문학평론가 고봉준, 인...

    • 려선합벽

      려선합벽

      2021-03-19

      More

      옛사람의 글에서 삶을 엿보다 고려·조선 유명 선인 70인의 친필을 통해 우리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