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미원렉처, 피터 카젠스타인 코넬대 석좌교수 초청

2012-12-10 교육

12월 3일, '세계 정치와 문명 : 동서양을 넘어서’ 강연
문명에 대한 새로운 인식 방법 제시

'2012 미원렉처(Miwon(美源) Lecture)’ 두 번째 특강이 12월 3일 오후 1시 30분부터 오비스홀 111호에서 개최된다.

미원렉처는 세계적인 국내외 석학과 거장, 실천인을 연사로 초빙해 우리 사회와 인류문명의 새로운 안목, 평화로운 미래를 여는 데 기여하기 위한 견해를 나누는 자리다. 올해는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에 이어, 미국 코넬대학교 피터 카젠스타인(Peter J. Katzenstein) 석좌교수가 연사로 초청됐다. 강연 주제는 '세계 정치와 문명: 동서양을 넘어서(Civilizations in World Politics: Beyond East and West)'.

카젠스타인 교수는 국제정치와 비교정치 분야의 세계적 석학으로, 2008년과 2009년 미국 정치학회장을 역임했다. 그는 이번 강연에서 동서양을 아우르는 문명과정 및 정체성을 중심으로 문명에 대한 새로운 인식 방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정치적 목적에 의해 문명의 본질이 왜곡됐다"
냉전이 종식된 후, 세계의 지성과 정치지도자들은 문명의 충돌을 예견했다. 중국의 후진타오 주석은 "중국의 문화와 이념에 대한 서구의 공격으로부터 중국이 스스로를 지켜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명한 정치학자 새무얼 헌팅턴(1972~2008)은 저서 <문명의 충돌>에서 소련의 몰락과 더불어 문명 간의 충돌, 즉 서구 문명이 여타의 문명, 구체적으로는 중국-이슬람 문명과 서로 대립하는 '문명 충돌’이 세계를 재구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젠스타인 교수는 이러한 주장이 틀렸다고 말한다.

카젠스타인 교수는 "복잡하고 글로벌한 세계에서 관습적 사고와 공공 논쟁은 역설적이게도 동양과 서양이라는 단순 범주로 구분된다"고 지적한 뒤, "이 같은 이분법적 구분의 기원은 19세기로 거슬러 올라간다"고 설명한다. 당시 유럽 국가들이 주도한 제국주의 팽창의 문화적 근거가 문명인과 비문명인으로 이분화한 정치적 시각에서 비롯됐다는 것이다. 따라서 "동서양을 구분하고 문명 간의 차이를 부각시키며 충돌을 예견하는 것은 본질적으로 정치적인 프로젝트"라는 것이 그의 견해다.

기존의 이론적 문제와 정치적으로 위험한 세계 정치에 대한 사고방식을 비판하는 그는 이분법적 구분의 사고방식이 현재에도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를 분석하고, 동서양을 아우르는 문명화 과정과 문명의 정체성에 대해 고찰한다.

동서양을 아우르는 문명에 대한 새로운 인식 방법 제안
카젠스타인 교수가 제시하는 문명에 대한 새로운 인식 방법은 시대적 변화를 반영한다. 상이한 근대성들이 서로 대면하고 교류하며 진화해 우리의 삶에 녹아들게 됐으며, 오늘날 세계는 하나의 문명이 다양한 형태로 발현한 근대성들과 공존하고 있다고 설명하는 그는 "문명은 배타적이고 충돌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교류하고 진화하면서 타협과 공존의 끝없는 여행을 하고 있다"고 강조한다.

카젠스타인 교수에 따르면, 문명 간의 차이가 ’충돌’이라는 결과를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정치집단들이 정치적 목적으로 문명의 본질을 왜곡하고 이용하려 하기 때문에 문명이 서로 충돌하는 결과가 발생한다. 그는 현대의 정치인과 지성인들에게 "열린 마음으로 동서양을 나누는 다리를 건너 지금껏 걸어보지 못한 미지의 세계로 여행할 것"을 요청한다.

한편, 강연 후 오후 3시 30분부터 본관 2층 대회의실에서 카젠스타인 교수가 참여하는 라운드 테이블이 진행된다. 패널로 정진영 국제대학장, 권기붕 평화복지대학원장, 김상준 공공대학원 교수, 야스나리 다카다 동경대 교차문화학 교수, 이한구 성균관대 철학과 명예교수가 참여한다. 이들은 라운드 테이블에서 ’문명담론의 정치와 인식론(The Politics and Epistemology of the Discourse on Civilizations)’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 많이 본 기사

    • ‘경희 100년’을 향한 의...

      ‘경희 100년’을 향한 의지 다진 개교 70...

      2019-05-15

      More
    •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실...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실천가 꿈꾼다”

      2019-05-13

      More
  • 멀티미디어

    • 2019 경희의 봄

      2019 경희의 봄

      2019-04-18

      More
    • 2019학년도 입학식

      2019학년도 입학식

      2019-03-19

      More
  • 신간

    • 키워드로 읽는 아프리카 소설...

      키워드로 읽는 아프리카 소설 2

      2019-04-26

      More

      서구중심주의 담론이 왜곡해온비서구적 가치를 재조명하다 153×224 | 256...

    • 세계시민

      세계시민

      2019-03-13

      More

      미래 문명을 건설하는 주체는 누구인가세계시민은 어떤 가치를 어떻게 추구해야 하는가 ...